모바일 메뉴 닫기

 

 

 

기술 발전과 사회 변동 속에서 전통적 의미의 저널리즘과 미디어가 혁명적 변화를 겪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만나고 대화하고 의미를 공유하는 방식도 크게 변하고 있습니다.

 

이런 변화속에서도 변하지 않는 것이 있습니다. 배경과 생각이 다른 사람들이 함께 모여 공동체의 문제를 논의하고 해결책을 찾는 민주적 소통의 중요성은 어제나 오늘이나 동일합니다. 연세대학교 언론홍보영상학부의 교수진과 학생들 그리고 동문들은 민주적 소통의 가치와 힘을 믿습니다. 우리 학부는 민주적이면서도 효율적인 커뮤니케이션 문화와 제도가 한국사회에 특특하게 뿌리내리는 과정에서 늘 선도적인 역할을 해왔습니다.

 

1972년에 신문방송학과라는 이름으로 설립된 연세대 언론홍보영상학부는 곧 50살의 생일을 맞습니다. 1972년의 미디어 환경과 오늘날의 미디어 환경은 비교조차 불가능할 정도로 다릅니다. 격세지감의 변화가 있었습니다. 이렇게 숨가뿐 변화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연세대 언론홍보영상학부는 대한민국과 아시아 지역 최고의 미디어, 저널리즘, 커뮤니케이션, 광고, 홍보, 영상 교육 프로그램이라는 위상을 잃지 않고 있습니다. 창의적이면서도 사회적 의미가 있는 융합적 연구에 있어서도 우리 학부는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지난 50년의 전통을 바탕으로 우리 학부는 미디어와 커뮤니케이션 분야에서 지도자적 역할을 수행할 인재들을 찾고 길러내는 일을 계속적으로 해나갈 것입니다. 한국과 아시아권을 넘어 국제적으로도 존경받는 교육, 연구기관으로 성장해 갈 것입니다. 그러한 여정에 재학생, 동문, 그리고 우리 학부에 관심 있는 모든 분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바랍니다.

 

연세대학교 언론홍보영상학부 학부장 백영민

 

연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장김정오